법률뉴스
법률뉴스
신동욱 "박지만 비서 사망 소신 발언에 외압.."
글쓴이 사회

날짜 17.01.04     조회 1891

    첨부파일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박지만 EG회장 비서 주모 과장의 사망사건과 관련 공작설 등을 제기한데 이어 외압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 신동욱 총재 트위터 이미지 캡처    

     

     

    신 총재는 2일 오후 9시경 올린 글을 통해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한 소신 발언에 외압이 들어왔다.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하겠습니까. 굴종하겠습니까. 타협하겠습니까.”라면서 “생전 어머니 말씀을 또렷이 기억합니다. 동욱아~ 가난하니까 정직하게 강직하게 살아야 사장님이 오래 쓸 것 아니야. 가난이 죄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신동욱 총재는 이날 오후 6시경에는 “지난 10년간 핸드폰을 무음으로 사용한 것은 벨소리 트라우마 때문”이라면서 “중국사건 이후 1년간은 밤마다 납치당하는 악몽에 시달렸다. 정신과치료를 받으려했지만 운동으로 치유했다.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소설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OOO의 부역자다”라고 자신이 의심하는 배후인물을 익명으로 거론했다.

     

    한편 신동욱 총재는 사망한 주 모 과장과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계속해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중이다.

     

    신 총재는 이날 오후 4시경에는 “속담에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는 말이 있다. 공작은 까마귀를 날게 만들고 배를 떨어지게 만든다”라면서 “1969년 인류 최초 달나라 정복을 잊지 말라. 007은 영화가 아니라 현실이다. 제 사건과 직간접적 관련인물 6명이 의문사를 당했다. 몇% 확률일까”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 글에 이어 또 다른 트위터 글을 통해서는 “정치 공작은 피해자가 진실을 이야기하면 할수록 오히려 정신이상자로 몰린다”면서 “공작은 가해자가 사용하는 완벽한 시나리오다. 국과수의 부검결과 사인은 예상대로 심경경색이다. 명탐정 셜록홈즈가 필요하다. 경찰은 故人의 병원 진료기록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사망한 주모 과장에 대해 자신의 사건과 관련한 유력한 증인이라고도 주장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신 총재는 “故人은 2010.6.18 서울중앙지방법원 법정에 출석해 증언을 했다. 20여명의 증인 중 유일하게 증인신문조서의 증인기록에 집주소가 아니라 회사주소를 남겼다. 이유가 뭘까. 부검결과가 심경경색으로 나온다면 더 무섭고 두려운 일이다. 상상이 현실이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신동욱 총재는 이와 함께 “우연이 반복되면 필연이다. 정치인 신동욱의 등장을 가장 두려워하고 불편해하는 세력은 누굴까. 미스터리 살인사건은 상상 그 이상의 상상이다. 치밀하고 계획적임을 잊지 말라. 살인사건의 핵심 키워드는 공작 공작 공작이다. 지금 상상한 배후는 잊어버려라”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신 총재는 또한 “故 주** 과장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서는 부검 외에 반드시 최근 3개월간 통화내역과 문자메시지 및 카카오톡을 정밀 분석해야한다. 누구와 통화를 했는지 어떤 사람을 만났는지가 중요해 보인다. 자살 또는 타살이면 제 사건과의 개연성은 99%로 입니다”라며 자신의 납치사건과 연관성을 주장했다.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 밝히고 있듯이 이번 사건을 공작으로 바라보면서 신변의 위협을 심각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신 총재는 이번 사건에 대해 묻기 위해 2일 오후 전화를 시도했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다.

     

    신 총재는 기자와의 통화 대신 문자를 통해 “신변보호를 위해 당분간 인터뷰는 곤란합니다”라면서 “사건 관련 트위터 글 7~8개를 참고하시면 됩니다”라고 답했다.

     

    앞서 이철성 경찰청장은 박지만 비서 주 모 과장의 사망사건과 관련 논란이 일자 기자간담회를 통해 의혹을 둘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경찰청장은 2일 기자간담회에서 "유족에 따르면 고인에게 고혈압이 있었고, 외부 침입 흔적도 전혀 없었다"면서 "샤워하고 나와 쓰러지신 거라 우리는 지금까지는 심근경색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주 모 과장은 지난달 30일 오후 1시께 강남구 자곡동 자택에서 홀로 숨진 채 발견됐다.

     

    한편 신동욱 총재는 최근 한 언론사와 인터뷰를 통해 박용철 박용수 사망사건에 대해 살해사건이라고 주장한바 있다.

     

    신 총재는 이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박용철과 사촌지간인 박용수씨가 박용철 씨를 죽이고 목을 맨 것으로 결론 난 사건인데 진상은 전혀 다르다. 둘 다 누군가에게 살해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신 총재는 이 같이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당시 내가 돈이 없어 물가가 가장 싼 탑골공원 주변에서 지냈다. 1500원짜리 막걸리로 소일하고 돈암동 아파트 자택까지 걸어 다녔다. 이를 안 박용철 씨가 전화해 ‘혼자 술 먹고 다니면 큰일 난다. 언제 작업(살인)이 들어올지 모른다’고 하더라. 최 씨가 배후라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용철 씨에게 ‘당신 보기에 최 씨들(최태민·순실)은 어떤 이들이냐’고 물은 적이 있다. 용철 씨는 ‘무서운 집단’이라고 하더라. 용철 씨는 100kg의 거구에 유도선수 출신이라 완력이 엄청나다. 그러나 용수 씨는 체중이 60㎏밖에 안 나간다. 힘으로 용철 씨를 이길 수 없다. 반드시 재조사해야 한다. 게다가 용철 씨가 숨지기 직전까지 그의 옆을 지켰던 보디가드 황선웅씨는 용철 씨가 살해된 뒤 반년 만에 교통사고로 숨진다. 그가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떠들고 다니다가 죽임을 당한 것으로 본다. 최 씨가 딸(정유라)이 사귀는 남자친구가 밉다고 조폭 두목을 만나 제거해 달라고 졸랐다는 보도도 나왔지 않나.”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24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98 첨부파일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 가석방...다음 차례는 ‘이석기(?)’ 사회 18.05.23 11
3697 첨부파일 나경원 의원 A비서 “노무현 죗값 받아야지...죽고 지랄이야&quo 사회 18.05.22 17
3696 첨부파일 유성기업 노조파괴 8년, “노조파괴 게이트를 열어라!” 사회 18.05.21 18
3695 첨부파일 "개인회생 변제기간 단축 따른 일관성 있는 기준 마련돼야” 사회 18.05.20 23
3694 첨부파일 초등학생도 푸는 산수도 모르는 ‘이재용 장학생’ 구속해야! 사회 18.05.19 33
3693 첨부파일 사형수 이영학 "범죄사실 인정하지만 사형은 부당" 사회 18.05.18 33
3692 첨부파일 검찰-사법부 버티고 있는 이땅 '내부고발자' 서 있을 곳 없다. 사회 18.05.17 32
3691 첨부파일 PD수첩 "'사랑으로'지어 '고통'을 임대" 부영그룹 정조 사회 18.05.16 32
3690 첨부파일 “공안사범의 작업금지는 인권존중 원칙 어긋난다” 사회 18.05.13 47
3689 첨부파일 IDS홀딩스 지점장들 중형 선고...피해자들 “판사님 감사합니다” 사회 18.05.12 47
3688 첨부파일 넥스트 아이 불법 횡령으로 인한 부당이익 반환 청구 채권 가압류 사회 18.05.11 70
3687 첨부파일 '황교안 방지법’ 나왔다. 평화당 김광수 의원 발의 사회 18.05.10 80
3686 첨부파일 김성태 고발했다고 유령 시민단체로 몰린 ‘민생경제연구소’ 사회 18.05.09 89
3685 첨부파일 우리는 그의 죽음을 우리의 죽음으로 받아들이지 못하는가 사회 18.05.08 91
3684 첨부파일 스트레이트 "삼성 장충기, 어버이연합 등 지원 배후 드러나 사회 18.05.07 115
3683 첨부파일 [특별기고] 김경수에게서 정윤회를 보다 사회 18.05.05 91
3682 첨부파일 동물학대 방조해도 실형 선고 받는 첫 사례 나왔다 사회 18.05.04 93
3681 첨부파일 '삼성문자 논란' 강민구 판사...상지대 김문기와 검은 유착 관계 사회 18.05.03 104
3680 첨부파일 ‘산업은행’ 지엠의 부채탕감 없는 국부유출 즉각 중단해야! 사회 18.05.02 91
3679 첨부파일 나의 사랑하는 홀렁 베이 변호사 사회 18.05.01 98
3678 첨부파일 “국회, 국정원 관련 법개정에 즉각 나서야” 사회 18.04.29 103
3677 첨부파일 전관예우에 고통받는 ‘을 중의 을’ 하청업체 대표가 바라는 건 사회 18.04.28 100
3676 첨부파일 광주전남 교육단체 "교육 마피아 척결 없는 사학비리 청산은 사회 18.04.27 113
3675 첨부파일 박봄, ‘마약’ 암페타민 밀수입 입건유예도 검찰비리? 사회 18.04.26 102
3674 첨부파일 캠프 여직원 폭행한 강성권 예비후보, 성폭행도? 사회 18.04.25 111
3673 첨부파일 '양주 상납해 장군 승진(?)’...해군 제독 부인이 軍 안 믿는 사 사회 18.04.24 116
3672 첨부파일 '천안함' 좌초 원인 암초라면서 왜 제시 못하냐고? [1] 사회 18.04.22 126
3671 첨부파일 '공사비 현금정산서'...둘러싸고 상반된 법원 판결 논란! 사회 18.04.21 112
3670 첨부파일 서지현,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미투 후 괴롭힘 당해 사회 18.04.20 109
3669 첨부파일 KBS 추적60분, 이시형 마약 의혹 사건 검찰이 덮었나? 사회 18.04.19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