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뉴스
법률뉴스
"수원대 이인수 총장에게 엄정한 선고가 내려져야”
글쓴이 사회

날짜 17.01.09     조회 1270

    첨부파일

    수원대 이인수 총장의 교비횡령과 교재대금 관련 부당 회계처리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와 관련한 형사사건 1심 선고 공판을 앞두고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법원에 엄정한 판결이 내려져야 한다는 뜻의 입장을 밝혔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본부장 : 조형수 변호사. 이하 참여연대)는 “현존 최악의 사학비리 대학이라고 평가받고 있는 이인수 수원대 총장의 사학비리를 척결하기 위해서 형사고발 3회, 감사원 감사청구 1회 등 적극적인 활동을 해왔다”면서 “ 참여연대가 고발한 사안에 대하여 검찰은 이인수 총장에게 교비 횡령과 교재대금 관련 부당 회계처리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등)로 징역 3년을 구형하여 수원지방법원 제11형사부는 1월 13일 선고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대 이인수 총장은 공익적으로 운영해야할 수원대학교를 개인의 사적 소유물로 취급했다”면서 “교육환경 개선에 재정을 쓰지 않고 오로지 학교를 총장 개인의 돈벌이 수단으로 운영하고 있는 것이 단적으로 드러난 것은 과도한 적립금 규모”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이어  ▲ 수원대에서 보관중인 미술품 717점을 총장 개인 소유 미술품으로 목록 작성하여 관리 ▲교원에게 일방적으로 불리한 임용계약서를 작성 강요 등의 문제를 지적했다.

     

    이어 “하나하나가 심각한 배임·횡령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적극적인 행정조치를 하지 않았고,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가 교육부의 감사결과를 바탕으로 고발한 사안에 대하여 검찰은 솜방망이 처분을 했다”고 지적한 후 검찰의 이번 공소사실과 함께 그 문제점을 말했다.

     

    참여연대는 “당초 검찰이 겨우 기소한 것이라곤 교비 7500만 원을 사용하여 소송비용으로 사용한 업무상 횡령죄로 벌금 200만원 약식 기소한 것이었다. 교육계․법조계 안팎에서 봐주기 수사 결과라는 비판이 일어나자 서울고검은 이례적으로 항고사건 직접경정을 통해 수원대 출판부에서 교양 교재 판매 수익 6억 2천여만 원을 교비회계가 아닌 법인 수익사업 회계로 부정 처리한 혐의(업무상 배임)도 기소하기에 이르렀고, 비로소 검찰은 이인수 총장에게 3년 형을 구형했다”고 설명했다.

     

    참여연대는 이 같이 검찰 수사가 이루어지는 배경에 대해서는 “이인수 총장이 조선일보 방 씨 일가와 사돈지간이고 당시 집권여당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막역한 사이이며 현 김수남 검찰총장과는 수원지검장 시절에 돈독한 관계를 맺어왔다는 소문이 파다했다”면서 “이 때문인지 이상하게도 알 수 없는 힘이 이인수 총장을 비호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계속해서 이인수 총장이 정당한 문제제기를 한 수원대 교수협의회 교수님들에게 가한 보복을 말한 후 “이와 같이 엄정한 법의 심판이 지연되자 이인수 총장은 각종 징계와 소송을 남발하며 수원대 교수협의회 교수님들을 괴롭히는 행위를 계속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이 같이 강조한 후 “엄정한 법 집행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힐 수 있는지 보여주는 본보기라 할 것”이라면서 “수원대 이인수 총장의 전횡과 불법 비리에 대하여 공정하게 살펴봐주시고 엄정한 재판 선고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재판부에 촉구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19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49 첨부파일 10년간 신용불량자...알고 보니 달성군 A군의원 농간(?) 새글 사회 17.10.18 7
3548 첨부파일 손금주 “신군부 5월 21일 발포명령 내렸다” 사회 17.10.17 21
3547 첨부파일 교단 퇴출 비위 교원 48명...소청심사로 ‘부활했다!' 사회 17.10.16 22
3546 첨부파일 法, 朴추가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염려" 사회 17.10.14 51
3545 첨부파일 참수작전이 방어적? ...전쟁과 평화의 갈림길에서 사회 17.10.13 60
3544 첨부파일 정세균,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종합보고 참석 사회 17.10.12 62
3543 첨부파일 왜 ‘가짜 태블릿PC’와 같은 뉴스가 반복될까? 사회 17.10.11 76
3542 첨부파일 여자 소년범 장기 수용 안양소년원, 정원 2배 수용 사회 17.10.10 73
3541 첨부파일 학폭 가해자 징계불복 행정소송 3년간 169건 사회 17.10.09 74
3540 첨부파일 대한항공 기내 난동 치과의사에 '징역 18개월' 사회 17.10.08 79
3539 첨부파일 피의사실공표죄-경찰관 직무집행법 위반죄 기소 0건 사회 17.10.07 80
3538 첨부파일 지만원, 5·18 때 북한군 지목한 4명 증인으로.... 사회 17.10.06 96
3537 첨부파일 북 여종업원 유인납치 아니라면 왜 숨기나? 사회 17.10.05 76
3536 첨부파일 어버이연합, 엄마부대는 왜 거리에서 사라졌나? 사회 17.10.04 78
3535 첨부파일 인터넷 도박사이트 5년간 20만 건 이상 적발 사회 17.10.03 88
3534 첨부파일 지하철 성추행, 성비위 교원 솜방망이 처벌 사회 17.10.02 81
3533 첨부파일 한상균 석방 어렵다? 수배라도 즉각 해제해야! 사회 17.10.01 79
3532 첨부파일 법원 “‘최순실’로 비유하는 것은 ‘욕’이다” 사회 17.09.30 79
3531 첨부파일 검찰 고위직 간부, 서울대는 58.1% 연대 고대는? 사회 17.09.29 77
3530 첨부파일 박지원 “김명수 대법원장, 동성애금지법 지지” 사회 17.09.28 75
3529 첨부파일 막말 욕설 수원대 교직원들 기소돼 사회 17.09.27 81
3528 첨부파일 시민단체들 “2017 정기국회 1호 법안은 공수처” 사회 17.09.26 84
3527 첨부파일 신연희 ’횡령·배임’ 증거 인멸 전산정보과장 구속 사회 17.09.25 95
3526 첨부파일 정동영 “검찰은 반포주공1단지 부패의혹 밝히라” 사회 17.09.24 102
3525 첨부파일 여성 성폭행 조계종 '판사' 막장 행각 충격! 사회 17.09.23 100
3524 첨부파일 김명수 인준안 가결...진보적 대법원장 탄생 사회 17.09.22 90
3523 첨부파일 국민의당, 김명수 생사 케스팅보트 쥐고 긴장(?) 사회 17.09.21 86
3522 첨부파일 김성식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안 찬성하겠다” 사회 17.09.20 109
3521 첨부파일 ‘검찰개혁위’ 개혁적-추진력, 인사들로 구성해야 사회 17.09.19 91
3520 첨부파일 내 몸이 증거다! 생명권과 생리대 사회 17.09.18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