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판례
최신판례
사건명 위법한 채혈에 의한 운전면허취소 사건
사건번호 대법원_2014두46850 분야 대법원
등록일자 2017.01.09 조회 832
[판시사항]

◇운전자의 동의를 받지 않고 법원 영장도 없이 채혈조사를 한 결과를 근거로 한 운전면허취소처분의 위법 여부(적극)◇



  음주운전 여부에 관한 위 각 조사방법 중 혈액 채취(이하 ‘채혈’이라고 한다)는 상대방의 신체에 대한 직접적인 침해를 수반하는 방법으로서, 이에 관하여 도로교통법은 호흡조사와 달리 운전자에게 조사에 응할 의무를 부과하는 규정을 두지 아니할 뿐만 아니라, 측정에 앞서 운전자의 동의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으므로(제44조 제3항), 운전자의 동의 없이 임의로 채혈조사를 하는 것은 허용되지 아니한다.
  그리고 수사기관이 범죄 증거를 수집할 목적으로 운전자의 동의 없이 그 혈액을 취득․보관하는 행위는 형사소송법상 ‘감정에 필요한 처분’ 또는 ‘압수’로서 법원의 감정처분허가장이나 압수영장이 있어야 가능하고, 다만 음주운전 중 교통사고를 야기한 후 운전자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있는 등으로 호흡조사에 의한 음주측정이 불가능하고 채혈에 대한 동의를 받을 수도 없으며 법원으로부터 감정처분허가장이나 사전 압수영장을 발부받을 시간적 여유도 없는 긴급한 상황이 발생한 경우에는 수사기관은 예외적인 요건 하에 음주운전 범죄의 증거 수집을 위하여 운전자의 동의나 사전 영장 없이 혈액을 채취하여 압수할 수 있으나 이 경우에도 형사소송법에 따라 사후에 지체 없이 법원으로부터 압수영장을 받아야 한다(대법원 2012. 11. 15. 선고 2011도15258 판결 참조).
  따라서 음주운전 여부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운전자 본인의 동의를 받지 아니하고 또한 법원의 영장도 없이 채혈조사를 한 결과를 근거로 한 운전면허 정지․취소 처분은 도로교통법 제44조 제3항을 위반한 것으로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위법한 처분으로 볼 수밖에 없다.



☞  원고가 운전 중 교통사고를 야기하고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 후송된 상태에서 경찰관이 원고 본인의 동의를 받지 아니한 채 채혈을 하고 이에 대하여 법원의 사후 영장을 받지 아니하였음에도 피고가 그 채혈조사결과를 근거로 원고의 자동차운전면허를 취소하는 처분을 한 것은 위법하다고 판단한 사례.


 



[재판요지]


[전문]

판결문 보기



[참조조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20

NO 사건명 사건번호 등록일자 분야
3585 특정한 권리나 법률관계에 관하여 분쟁이 있 서울서부지방법원_2016가합35727 2017.08.16 민사
3584 절도 범죄로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 서울서부지방법원_2017고합123 2017.08.16 형사
3583 혼인 외 출생자에 대한 인지 및 양육비 청구 부산가정법원 2016드단17060 2017.08.16 가사
3582 사실혼관계 해소로 인한 재산분할청구권의 부산가정법원 2016느합200050 2017.08.15 가사
3581 공정증서에 의한 유언이 유효하다고 보아 청 부산가정법원_2016느합200032 2017.08.15 가사
3580 피고의 가정폭력 등을 이유로 한 이혼 청구 부산가정법원 2017드단779 2017.08.15 가사
3579 실직 등을 이유로 한 양육비 변경 청구 사안 부산가정법원_2016느단200425 2017.08.15 가사
3578 혼인기간 중 작성된 재산분할 포기 각서의 부산가정법원_2016드단208804. 2017.08.15 가사
3577 우선회수특약에 다른 권리의 이전 의무위반 대법원_2015다206973 2017.08.14 대법원
3576 소송인수 후 탈퇴한 원고가 탈퇴 전에 제기 대법원_2016다35789 2017.08.14 대법원
3575 상인 아닌 질권설정자의 근질권설정계약에 대법원_2017다207499 2017.08.14 대법원
3574 향정신성의약품을 수입한 행위 등으로 기소 대법원_2014도8719 2017.08.14 대법원
3573 노동조합법 제41조 제2항에 따라 쟁의행위가 대법원_2016도3185 2017.08.13 대법원
3572 형법 제332조의 상습절도죄가 범죄수익은닉 대법원_2017도5759 2017.08.13 대법원
3571 명의신탁재산 증여의제에 따른 명의신탁자의 대법원_2015두50290 2017.08.13 대법원
3570 회생계획을 통하여 주된 납세의무 성립 당시 대법원_2016두41781 2017.08.13 대법원
3569 대표권남용에 의한 약속어음 발행행위가 법 대법원 2014도1104 2017.08.13 대법원
3568 미시령동서관통도로 민간투자사업에 관한 원 서울고등법원 춘천재판부 2016누662 2017.08.12 형사
3567 대표자 인정상여로 소득처분된 금액이 직장 춘천지방법원 2017구합20 2017.08.12 행정
3566 부실한 환경영향평가에 근거한 도로구역결정 춘천지방법원 2016구합51656 2017.08.12 행정
3565 피해자를 살인 후 불을 붙여 사체를 손괴한 춘천지방법원 2017고합19 2017.08.12 형사
3564 벌목한 참나무에 부딛혀 피해자가 사망한 사 춘천지방법원 2017고단291 2017.08.11 형사
3563 기사에 댓글을 달아 모욕하였다는 이유로 기 춘천지방법원 2016노792 2017.08.11 형사
3562 교회 담임목사의 예배업무를 방해한 사건 춘천지방법원 2016노709 2017.08.11 형사
3561 병원 대표자가 근로자 임금과 퇴직금 체불한 춘천지방법원 2016노434 2017.08.11 형사
3560 원산지표시를 위반하여 양념닭갈비를 판매한 춘천지방법원 2016고단1327 2017.08.11 형사
3559 안전시설 및 교육 미비로 블롭점프 이용자가 춘천지방법원 2016고단1268 2017.08.10 형사
3558 양심적 병역거부 사건 춘천지방법원 2016고단1211 2017.08.10 형사
3557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의 범위 영월지원 2016가단11030 2017.08.10 민사
3556 원심이 사실오인 및 법리오해로 이 사건 무 전주지방법원 2016노1139 2017.08.10 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