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판례
최신판례
사건명 과징금처분과 감면신청기각 처분을 다투는 각 소의 이익을 모두 인정한 사건
사건번호 대법원_2016두43282 분야 대법원
등록일자 2017.01.10 조회 1189
[판시사항]

◇자진신고 감면신청 기각처분의 취소를 별도로 구할 소의 이익이 인정되는지 여부(적극)◇



  구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2016. 3. 29. 법률 제1413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공정거래법’이라 한다) 제22조의2는 제1항에서 부당한 공동행위의 금지 규정을 위반한 사업자가 부당한 공동행위 사실을 자진신고하거나 증거제공 등의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한 경우에는 시정조치 또는 과징금을 감경 또는 면제할 수 있도록 규정하면서, 제3항에서 감경 또는 면제되는 자의 범위와 감경 또는 면제의 기준ㆍ정도 등에 관한 세부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 위임에 따라 구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공정거래법 시행령’이라 한다) 제35조는 제1항에서, 부당한 공동행위에 대한 피고 조사 시작 전에 신고하거나 조사 시작 후에 조사에 협조한 자로서 일정한 요건을 갖춘 경우에는 과징금과 시정조치를 감면하거나 감경할 수 있도록 규정하면서, 제3항에서 자진신고자나 조사에 협조한 자의 신청이 있으면 피고는 그 신원이 공개되지 아니하도록 해당 사건을 분리 심리하거나 분리 의결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나아가 공정거래법 시행령 제35조 제4항에 의하여 감면제도의 세부운영절차 등에 관한 사항을 정한 구 ‘부당한 공동행위 자진신고자 등에 대한 시정조치 등 감면제도 운영고시’(2015. 1. 2. 피고 고시 제2014-1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감면고시’라 한다) 제12조 제1항은 피고가 감면에 관한 사항을 최종적으로 심의․의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규정들의 취지와 ➀ 피고의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처분(이하 통칭하여 ‘과징금 등 처분’이라 한다)과 자진신고 등에 따른 감면신청에 대한 감면기각처분은 그 근거조항이 엄격히 구분되고, 자진신고 감면인정 여부에 대한 결정은 공정거래법령이 정한 시정조치의 내용과 과징금산정 과정에 따른 과징금액이 결정된 이후, 자진신고 요건 충족 여부에 따라 결정되므로, 과징금 등 처분과 자진신고 감면요건이 구별되는 점, ➁ 이에 따라 피고로서는 자진신고가 있는 사건에 있어서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의 요건과 자진신고 감면 요건 모두에 대하여 심리․의결할 의무를 부담한다고 보아야 하는 점, ➂ 감면기각처분은 자진신고 사업자의 감면신청에 대한 거부처분의 성격을 가지는 점 등을 종합하면, 피고가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와 감면 여부를 분리 심리하여 별개로 의결한 후 과징금 등 처분과 별도의 처분서로 감면기각처분을 하였다면, 원칙적으로 2개의 처분, 즉 과징금 등 처분과 감면기각처분이 각각 성립한 것으로 보아야 하고, 처분의 상대방으로서는 각각의 처분에 대하여 함께 또는 별도로 불복할 수 있다. 따라서 과징금 등 처분과 동시에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구하는 소를 함께 제기했다 하더라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구할 소의 이익이 부정된다고 볼 수 없다.



☞  과징금 등 처분과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각각 구한 사건에서, 과징금 등 처분을 다투는 소의 권리보호이익만을 인정한 원심판결에 잘못이 있으나, 원심이 이 사건 과징금처분의 위법 여부에 관한 판단에서 이 사건 감면기각처분의 위법 여부에 관한 판단에까지 나아갔고, 감면기각처분이 적법하다는 원심판단은 정당하므로, 원심이 그 취소를 구하는 원고청구를 기각하였어야 할 것이지만, 감면기각처분 부분에 관하여 원고만이 상고한 이 사건에서 불이익변경금지 원칙상 원고에게 불이익하게 청구기각 판결을 할 수는 없어서, 이 부분 소를 각하한 원심판결을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한 사안.


 



[재판요지]


[전문]

판결문 보기



[참조조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34

NO 사건명 사건번호 등록일자 분야
4009 산업상이용가능성이 있는 발명이 되기 위해 특허법원 2017허3577 2017.12.16 특허
4008 유치권부존재확인의 소에서 확인의 이익을 대구고등법원 2016나23534 2017.12.15 민사
4007 보험금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가단5371443 2017.12.15 민사
4006 차별구제청구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가합508596 2017.12.14 민사
4005 분양대금반환 등 청구의 소 중앙지법 2015가합570853 2017.12.14 민사
4004 LH공사가 지자체장을 상대로 택지개발사업에 대법원_2014두2737 2017.12.12 대법원
4003 하도급법 제4조 제2항 제5호 해당 여부 등 대법원_2016두35540 2017.12.12 대법원
4002 신탁계약에 근거한 대지사용권의 소멸 여부 대법원_2014다227492 2017.12.12 대법원
4001 유일하게 원사업자의 발주자에 대한 공사대 대법원_2015다4238 2017.12.12 대법원
4000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상 부 대법원_2015다240645 2017.12.11 대법원
3999 주주권에 기초하여 회사의 회계장부 등에 대 대법원_2016다265351 2017.12.11 대법원
3998 임대차계약의 합의 갱신 여부에 대한 판단 대법원_2017다9657 2017.12.11 대법원
3997 가처분등기 후 경료된 소유권이전등기말소 대법원_2017다237339 2017.12.11 대법원
3996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결정으로 국회의원 대법원_2017도6510 2017.12.11 대법원
3995 양벌규정이 해당 업무를 실제로 집행하는 자 대법원_2017도11564 2017.12.10 대법원
3994 이른바 보험사기 사건에서 ‘건강보험심사평 대법원_2017도12671 2017.12.10 대법원
3993 공직선거법 제230조 제1항 제4호 위반죄와 대법원_2017도13458 2017.12.10 대법원
3992 피고인이 민사판결에서 인정한 것과 다른 사 대법원_2017도15628 2017.12.10 대법원
3991 통상공동소송에서 민사소송법 제102조 제1항 대법원_2016마1854 2017.12.10 대법원
3990 마약 부산지방법원 2017고합255 2017.12.08 형사
3989 손해배상 부산지방법원 2016가합47921 2017.12.08 민사
3988 고등학생인 피고인이 학교 친구에게 담배나 대구지방법원 2017고단2684 2017.12.07 형사
3987 무허가건물대장상의 소유자로 등재되어 있다 서울행정법원 2017구단71669 2017.12.07 행정
3986 해외파견자에 대한 산재보험법의 적용을 받 서울행정법원 2017구합53033 2017.12.07 행정
3985 조리종사원으로서 지속적으로 어깨를 사용하 서울행정법원_2016구단28224 2017.12.07 행정
3984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의정부지방법원_2017고합324 2017.12.06 형사
3983 흉기로 친부를 협박한 사건 울산지방법원 2017고단1984 2017.12.06 형사
3982 수산자원관리법위반 등의 사건 울산지방법원 2017고단1962 2017.12.06 형사
3981 쇠스랑을 이용한 상해사건 울산지방법원 2017고단1794 2017.12.06 형사
3980 다수의 사기범행 사건 울산지방법원 2017고단1744 2017.12.06 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