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판례
최신판례
사건명 과징금처분과 감면신청기각 처분을 다투는 각 소의 이익을 모두 인정한 사건
사건번호 대법원_2016두43282 분야 대법원
등록일자 2017.01.10 조회 90
[판시사항]

◇자진신고 감면신청 기각처분의 취소를 별도로 구할 소의 이익이 인정되는지 여부(적극)◇



  구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2016. 3. 29. 법률 제1413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공정거래법’이라 한다) 제22조의2는 제1항에서 부당한 공동행위의 금지 규정을 위반한 사업자가 부당한 공동행위 사실을 자진신고하거나 증거제공 등의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한 경우에는 시정조치 또는 과징금을 감경 또는 면제할 수 있도록 규정하면서, 제3항에서 감경 또는 면제되는 자의 범위와 감경 또는 면제의 기준ㆍ정도 등에 관한 세부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 위임에 따라 구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공정거래법 시행령’이라 한다) 제35조는 제1항에서, 부당한 공동행위에 대한 피고 조사 시작 전에 신고하거나 조사 시작 후에 조사에 협조한 자로서 일정한 요건을 갖춘 경우에는 과징금과 시정조치를 감면하거나 감경할 수 있도록 규정하면서, 제3항에서 자진신고자나 조사에 협조한 자의 신청이 있으면 피고는 그 신원이 공개되지 아니하도록 해당 사건을 분리 심리하거나 분리 의결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나아가 공정거래법 시행령 제35조 제4항에 의하여 감면제도의 세부운영절차 등에 관한 사항을 정한 구 ‘부당한 공동행위 자진신고자 등에 대한 시정조치 등 감면제도 운영고시’(2015. 1. 2. 피고 고시 제2014-1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감면고시’라 한다) 제12조 제1항은 피고가 감면에 관한 사항을 최종적으로 심의․의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규정들의 취지와 ➀ 피고의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처분(이하 통칭하여 ‘과징금 등 처분’이라 한다)과 자진신고 등에 따른 감면신청에 대한 감면기각처분은 그 근거조항이 엄격히 구분되고, 자진신고 감면인정 여부에 대한 결정은 공정거래법령이 정한 시정조치의 내용과 과징금산정 과정에 따른 과징금액이 결정된 이후, 자진신고 요건 충족 여부에 따라 결정되므로, 과징금 등 처분과 자진신고 감면요건이 구별되는 점, ➁ 이에 따라 피고로서는 자진신고가 있는 사건에 있어서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의 요건과 자진신고 감면 요건 모두에 대하여 심리․의결할 의무를 부담한다고 보아야 하는 점, ➂ 감면기각처분은 자진신고 사업자의 감면신청에 대한 거부처분의 성격을 가지는 점 등을 종합하면, 피고가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와 감면 여부를 분리 심리하여 별개로 의결한 후 과징금 등 처분과 별도의 처분서로 감면기각처분을 하였다면, 원칙적으로 2개의 처분, 즉 과징금 등 처분과 감면기각처분이 각각 성립한 것으로 보아야 하고, 처분의 상대방으로서는 각각의 처분에 대하여 함께 또는 별도로 불복할 수 있다. 따라서 과징금 등 처분과 동시에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구하는 소를 함께 제기했다 하더라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구할 소의 이익이 부정된다고 볼 수 없다.



☞  과징금 등 처분과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각각 구한 사건에서, 과징금 등 처분을 다투는 소의 권리보호이익만을 인정한 원심판결에 잘못이 있으나, 원심이 이 사건 과징금처분의 위법 여부에 관한 판단에서 이 사건 감면기각처분의 위법 여부에 관한 판단에까지 나아갔고, 감면기각처분이 적법하다는 원심판단은 정당하므로, 원심이 그 취소를 구하는 원고청구를 기각하였어야 할 것이지만, 감면기각처분 부분에 관하여 원고만이 상고한 이 사건에서 불이익변경금지 원칙상 원고에게 불이익하게 청구기각 판결을 할 수는 없어서, 이 부분 소를 각하한 원심판결을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한 사안.


 



[재판요지]


[전문]

판결문 보기



[참조조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95

NO 사건명 사건번호 등록일자 분야
2832 부패가 진행 중인 양파와 건고추를 수입,보 2016도237 식품위생법위반 등 2017.01.22 형사
2831 주주인 원고들이 주주총회결의 부존재확인 대법원_2016다217741 2017.01.22 민사
2830 피담보채권액이 부동산 가액보다 큰 근저당 대법원_2016다208792 2017.01.22 민사
2829 상속포기의 효력이 대습상속에까지 미치는지 대법원_2014다39824 2017.01.22 민사
2828 임대인이 개인회생절차에서의 면책결정으로 대법원_2014다32014 2017.01.22 민사
2827 중복보험 보험자들의 연대책임의 성격 대법원_2016다217178 2017.01.21 민사
2826 국가귀속을 원인으로 하여 피고(國) 명의로 대법원_2014다22789 2017.01.21 민사
2825 재건축 조합원 청산금 청구 사건 대법원_2013다217412 2017.01.21 민사
2824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55조 제1항에 의 대법원_2013다73551. 2017.01.21 민사
2823 분묘기지권의 취득시효에 관한 사건 대법원 2013다17292 2017.01.21 대법원
2822 부전-마산 복선전철 건설사업에 대한 공사중 부산지방법원 2016카합342 2017.01.20 민사
2821 부정한 방법으로 주택을 공급받은 주택법 위 부산지방법원 2016고단4681 2017.01.20 형사
2820 사자(死者)와 유족의 명예훼손을 원인으로 부산지방법원 2015가합45188 2017.01.20 민사
2819 입원치료를 가장하여 보험금 편취한 사건에 춘천지법 2016고단410 2017.01.20 형사
2818 제3자에게 회사의 상무이사 명함을 만들어 춘천지법 2016가소3437 2017.01.20 민사
2817 벽난로 설치하자로 인한 벽지 교체비용을 손 춘천지법 2016가소1318 2017.01.19 민사
2816 고소인이 수사 중에 담당 경찰관에게 45,00 춘천지법 2016과20 2017.01.19 과태료
2815 장애인거주시설의 진입로를 위한 행정재산인 강릉지원 2016구합50472 2017.01.19 행정
2814 절도형 보이스피싱 범죄에 사기죄 등을 인정 춘천지법 2016고단774 2017.01.19 형사
2813 의약품을 택배로 판매하여 영업정지처분을 강릉지원 2016구합50519 2017.01.19 행정
2812 3세 자녀를 학대하고 살인한 사건에서 중형 춘천지법 2016고합52 2017.01.18 형사
2811 수입이 금지된 일본 지역에서 생산된 식품을 부산지방법원, 2016고단7058 2017.01.18 형사
2810 업무상횡령 청주지방법원 2016노495 2017.01.18 형사
2809 GOP 근무 중 폭언 등 가혹행위로 자살한 경 서울중앙지방법원_2015가단5064592 2017.01.17 민사
2808 배우자의 불륜을 적발하기 위한 목적이라도 서울중앙지방법원_2016가단5072798 2017.01.17 민사
2807 교통사고로 피해 자동차 내에 있던 고가의 서울중앙지방법원_2015가단5029247 2017.01.17 민사
2806 사기 청주지방법원 2015노1493 2017.01.14 형사
2805 자동차를 렌트하면서 자차보험에 가입하지 서울중앙지방법원_2015가단204760 2017.01.14 민사
2804 벽걸이용 전기난로 사용 중 발생한 화재에 서울중앙지방법원_2016가합538474 2017.01.14 민사
2803 군인 등 강제추행 사건 수원지방법원 2016고합495 2017.01.14 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