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판례
최신판례
사건명 과징금처분과 감면신청기각 처분을 다투는 각 소의 이익을 모두 인정한 사건
사건번호 대법원_2016두43282 분야 대법원
등록일자 2017.01.10 조회 1527
[판시사항]

◇자진신고 감면신청 기각처분의 취소를 별도로 구할 소의 이익이 인정되는지 여부(적극)◇



  구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2016. 3. 29. 법률 제1413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공정거래법’이라 한다) 제22조의2는 제1항에서 부당한 공동행위의 금지 규정을 위반한 사업자가 부당한 공동행위 사실을 자진신고하거나 증거제공 등의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한 경우에는 시정조치 또는 과징금을 감경 또는 면제할 수 있도록 규정하면서, 제3항에서 감경 또는 면제되는 자의 범위와 감경 또는 면제의 기준ㆍ정도 등에 관한 세부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 위임에 따라 구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공정거래법 시행령’이라 한다) 제35조는 제1항에서, 부당한 공동행위에 대한 피고 조사 시작 전에 신고하거나 조사 시작 후에 조사에 협조한 자로서 일정한 요건을 갖춘 경우에는 과징금과 시정조치를 감면하거나 감경할 수 있도록 규정하면서, 제3항에서 자진신고자나 조사에 협조한 자의 신청이 있으면 피고는 그 신원이 공개되지 아니하도록 해당 사건을 분리 심리하거나 분리 의결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나아가 공정거래법 시행령 제35조 제4항에 의하여 감면제도의 세부운영절차 등에 관한 사항을 정한 구 ‘부당한 공동행위 자진신고자 등에 대한 시정조치 등 감면제도 운영고시’(2015. 1. 2. 피고 고시 제2014-1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감면고시’라 한다) 제12조 제1항은 피고가 감면에 관한 사항을 최종적으로 심의․의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규정들의 취지와 ➀ 피고의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처분(이하 통칭하여 ‘과징금 등 처분’이라 한다)과 자진신고 등에 따른 감면신청에 대한 감면기각처분은 그 근거조항이 엄격히 구분되고, 자진신고 감면인정 여부에 대한 결정은 공정거래법령이 정한 시정조치의 내용과 과징금산정 과정에 따른 과징금액이 결정된 이후, 자진신고 요건 충족 여부에 따라 결정되므로, 과징금 등 처분과 자진신고 감면요건이 구별되는 점, ➁ 이에 따라 피고로서는 자진신고가 있는 사건에 있어서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의 요건과 자진신고 감면 요건 모두에 대하여 심리․의결할 의무를 부담한다고 보아야 하는 점, ➂ 감면기각처분은 자진신고 사업자의 감면신청에 대한 거부처분의 성격을 가지는 점 등을 종합하면, 피고가 시정명령 및 과징금 부과와 감면 여부를 분리 심리하여 별개로 의결한 후 과징금 등 처분과 별도의 처분서로 감면기각처분을 하였다면, 원칙적으로 2개의 처분, 즉 과징금 등 처분과 감면기각처분이 각각 성립한 것으로 보아야 하고, 처분의 상대방으로서는 각각의 처분에 대하여 함께 또는 별도로 불복할 수 있다. 따라서 과징금 등 처분과 동시에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구하는 소를 함께 제기했다 하더라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구할 소의 이익이 부정된다고 볼 수 없다.



☞  과징금 등 처분과 감면기각처분의 취소를 각각 구한 사건에서, 과징금 등 처분을 다투는 소의 권리보호이익만을 인정한 원심판결에 잘못이 있으나, 원심이 이 사건 과징금처분의 위법 여부에 관한 판단에서 이 사건 감면기각처분의 위법 여부에 관한 판단에까지 나아갔고, 감면기각처분이 적법하다는 원심판단은 정당하므로, 원심이 그 취소를 구하는 원고청구를 기각하였어야 할 것이지만, 감면기각처분 부분에 관하여 원고만이 상고한 이 사건에서 불이익변경금지 원칙상 원고에게 불이익하게 청구기각 판결을 할 수는 없어서, 이 부분 소를 각하한 원심판결을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한 사안.


 



[재판요지]


[전문]

판결문 보기



[참조조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33

NO 사건명 사건번호 등록일자 분야
3988 친생자 출생신고에 의한 입양의 효력을 다투 대법원_2014므4963 2018.05.23 대법원
3987 입찰참가자격제한처분에 재량권 일탈·남용 대법원_2016두57984 2018.05.23 대법원
3986 보상항목 유용 법리의 적용이 다투어진 사건 대법원_2017두41221 2018.05.23 대법원
3985 원천징수의무자의 후발적 경정청구권이 문제 대법원_2018두30471 2018.05.23 대법원
3984 부당노동행위 해당 여부가 문제된 사건 대법원_2018두33050 2018.05.22 대법원
3983 신의칙 및 형평의 관념에 의한 약정 변호사 대법원 2016다35833 판결문 2018.05.22 대법원
3982 부동산 이중매매 배임죄 사건 대법원 2017도4027 2018.05.22 대법원
3981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 대법원 2017도14749 2018.05.22 대법원
3980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을 시행하는 원고가 사업 대법원_2015다41671 2018.05.22 대법원
3979 피고인이 다른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질서유 대법원_2017도9146 2018.05.21 대법원
3978 피고인이 국외여행기간 연장허가 기간이 만 대법원_2018도618 2018.05.21 대법원
3977 의사의 과실 존부와 의료법상 사망한 자의 대법원_2018도2844 2018.05.21 대법원
3976 국회의원 권○○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등 대법원_2018도4075 2018.05.21 대법원
3975 약국을 개설하려는 장소가 의료기관의 시설 대법원_2014두1178 2018.05.21 대법원
3974 업무와 관련 없는 부동산으로 보는 기간 등 대법원_2014두44342 2018.05.20 대법원
3973 국민건강보험료 부과처분의 취소를 구하는 대법원_2015두38337 2018.05.20 대법원
3972 국민건강보험료 부과처분의 취소를 구하는 대법원_2015두41326 2018.05.20 대법원
3971 구 법인세법상 합병 시 영업권 가액을 합병 대법원_2015두41463 2018.05.20 대법원
3970 긴급조치 제9호 관련 재심사건 대법원_2015모3243 2018.05.20 재심
3969 사기(인정된 죄명 사기방조), 방문판매등에 서울동부지방법원 2017노1841 2018.05.19 형사
3968 입찰참가제한처분에 관하여 국가계약법에 신 대구고등법원2017누6113 2018.05.19 행정
3967 일반교통방해죄 인천지방법원 2018고정482 2018.05.19 형사
3966 승용차를 졸음 운전하다가 중앙선을 넘어 서울북부지방법원_2017고단5129 2018.05.18 형사
3965 화물차량 운전 중에 도로를 무단횡단 하던 서울북부지방법원 2017고단5037 2018.05.18 형사
3964 공무집행방해 서울북부지방법원 2018고단183 2018.05.18 형사
3963 사기 서울북부지방법원_2017고단2166 2018.05.18 형사
3962 공직선거법 서울북부지방법원_2017고합467 2018.05.18 형사
3961 조선소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하여 4명의 근로 창원지방법원 2017고단3731 2018.05.17 형사
3960 개인투자자가 은행과 증권사에 대하여 시세 서울고등법원 2017나2037841 2018.05.17 민사
3959 기관투자자가 은행과 증권사에 대하여 시세 서울고등법원 2017나2023996 2018.05.17 민사